성명서/보도자료
HOME / 주요활동 / 성명서/보도자료
환경련_성명서/보도자료
제목 논평 한국원자력학회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에 찬성하는가?
작성자 사무국
작성일 2022-01-14 11:33:45 조회수 85
내용

논평
한국원자력학회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에 찬성하는가?

4월 26일 한국원자력학회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 처리수 방류에 대한 원자력학회의 입장을 발표했다. 보도자료에서 한국원자력학회는 오염수를 재정화하지 않고 현재 저장상태 그대로 전량을 1년 동안 바다로 방류한다고 매우 보수적으로 가정하여 평가해도, “우리 국민이 받는 방사선 피폭선량은 일반인에 대한 선량한도의 약 3억분의 1로, 무시할 만한 수준”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리고 한국원자력학회는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해 지금과 같은 혼란을 일으켰으며, 정치적 목적으로 조장된 방사능 공포가 우리 수산업계와 자영업자의 피해를 가중하는 자해행위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원자력학회의 주장은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를 정당화하는 근거와 논리를 다시 한 번 확인해 준 셈이다. 그래서 문제가 없으니 과도한 공포심을 버리고,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용인하자는 것인가?
한국원자력학회가 후쿠시마 원전사고 방사능 오염에 대해 문제가 없다며 일본 정부의 주장을 두둔하는 태도를 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9년에도 ‘후쿠시마 농수산물은 안전하다’라는 주장을 외치는 일본 교수를 초청하여, 우리 정부의 후쿠시마 현을 포함한 8개 현의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 반하는 내용의 기자회견과 강연을 열기도 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방사능 공포는 우리 스스로 만들어 낸 것이 아니다. 일본정부는 안전을 무시한 채 후쿠시마 현지에서 올림픽 성황봉송과 경기개최를 추진하고, 방사능에 오염된 수산물 수입을 강요해왔다. 오염수 처리 문제에 있어서도 일본정부는 후쿠시마 어민들과 일본 시민들의 반대, 장기보관시설 확보 등의 의견을 무시한 채 가장 손쉽고 비용이 적게 드는 방법을 택했다.

일방적인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으로 바다가 오염될 것을 염려하는 어민들과 방사성 물질로 인해 식탁의 안전을 걱정하는 시민들의 우려는 당연하다. 우리 국민들이 건강을 위해 방사능에 오염된 수산물을 먹고 싶지 않은 것도 정당한 권리이다. 한국원자력학회가 이를 ‘비과학적’, ‘방사선 공포’로 매도해서는 안된다.

한국원자력학회에 묻겠다. 일본 정부가 결정한 해양방류가 최선의 방안이라고 생각하는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것에 찬성하는가?

2021년 4월 29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운동연합

4월 26일 한국원자력학회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 처리수 방류에 대한 원자력학회의 입장을 발표했다. 보도자료에서 한국원자력학회는 오염수를 재정화하지 않고 현재 저장상태 그대로 전량을 1년 동안 바다로 방류한다고 매우 보수적으로 가정하여 평가해도, “우리 국민이 받는 방사선 피폭선량은 일반인에 대한 선량한도의 약 3억분의 1로, 무시할 만한 수준”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리고 한국원자력학회는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해 지금과 같은 혼란을 일으켰으며, 정치적 목적으로 조장된 방사능 공포가 우리 수산업계와 자영업자의 피해를 가중하는 자해행위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원자력학회의 주장은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를 정당화하는 근거와 논리를 다시 한 번 확인해 준 셈이다. 그래서 문제가 없으니 과도한 공포심을 버리고,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용인하자는 것인가?
한국원자력학회가 후쿠시마 원전사고 방사능 오염에 대해 문제가 없다며 일본 정부의 주장을 두둔하는 태도를 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9년에도 ‘후쿠시마 농수산물은 안전하다’라는 주장을 외치는 일본 교수를 초청하여, 우리 정부의 후쿠시마 현을 포함한 8개 현의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 반하는 내용의 기자회견과 강연을 열기도 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한 방사능 공포는 우리 스스로 만들어 낸 것이 아니다. 일본정부는 안전을 무시한 채 후쿠시마 현지에서 올림픽 성황봉송과 경기개최를 추진하고, 방사능에 오염된 수산물 수입을 강요해왔다. 오염수 처리 문제에 있어서도 일본정부는 후쿠시마 어민들과 일본 시민들의 반대, 장기보관시설 확보 등의 의견을 무시한 채 가장 손쉽고 비용이 적게 드는 방법을 택했다.

일방적인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으로 바다가 오염될 것을 염려하는 어민들과 방사성 물질로 인해 식탁의 안전을 걱정하는 시민들의 우려는 당연하다. 우리 국민들이 건강을 위해 방사능에 오염된 수산물을 먹고 싶지 않은 것도 정당한 권리이다. 한국원자력학회가 이를 ‘비과학적’, ‘방사선 공포’로 매도해서는 안된다.

한국원자력학회에 묻겠다. 일본 정부가 결정한 해양방류가 최선의 방안이라고 생각하는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것에 찬성하는가?

2021년 4월 29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운동연합

전체 : 74 / 오늘 : 0
search
No 제 목 첨부 작성자 작성일 조회
74 논평 한국원자력학회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에 찬성하는가?   사무국 22-01-14 85
73 “국민연금, 국민을 배신한 석탄을 위한 연금”   사무국 22-01-14 82
72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는 반쪽짜리! file 사무국 21-07-28 138
71 [2021.07.13] 가습기 살균제 사용자와 피해자를 찾습니다. files 사무국 21-07-13 135
70 [17.09.03] 2017 환경운동연합 전국 대의원,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사무국 17-09-08 576
69 [17.08.28] 산업폐기물매립장 공사강행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자료 조..   사무국 17-09-08 638
68 [17.07.13] 전력수요 이미 포화, 2030년 95기가와트 이하 목표 잡아야   사무국 17-09-08 580
67 [17.07.05] 국민인식조사 결과, 환경부로 물관리일원화 찬성 71.7%   사무국 17-09-08 616
66 [17.07.13] 전력수요 이미 포화, 2030년 95기가와트 이하 목표 잡아야   사무국 17-08-21 563
65 주민들을 혹세무민하는 것은 이완섭 시장, 바로 당신이다. file 사무국 17-07-25 622
64 (성명서) 서산시장은 서산시 환경오염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라!!   사무국 17-07-25 686
63 [17.06.30](논평) 충남서부 가뭄 심화 주범은 화력발전소   사무국 17-07-03 575
62 [17.06.29] (성명서) 서산시는 시민의 건강권을 보장하라!   사무국 17-06-29 703
61 [17.05.30] 정부와 언론의 가뭄 주장 부정확하고 부풀려져   사무국 17-06-17 614
60 문재인 정부에 전달한「환경운동연합 정책제안서」 file 사무국 17-06-17 636
59 [논평] 19대 대통령선거 결과   사무국 17-06-17 589
58 [17.04] (성명서)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   사무국 17-06-17 630
57 [17.04.13] (논평) 신규 석탄발전소 추진 전면 보류하고 차기 정부에 ..   사무국 17-06-17 571
56 [16.09.12] (성명서) 원전 안전성 전면 점검하라   사무국 17-06-16 584
55 [16.08.25] 미세먼지. 석탄화력발전소 서산태안시민대책위원회 발족 ..   사무국 17-06-16 757

(우)31984 충청남도 서산시 번화 2로 34, 3층(동문동, 서풍빌딩)
TEL 041)667-3010 FAX 041)669-3010 st@kfem.or.kr Copyright⒞ 서산태안환경운동연합 All rights Reserved.
Total 38,361 Today 3,176